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나경원 국회 윤리위 제소…"국가원수 모독"

최종수정 2019.03.12 12:58 기사입력 2019.03.12 12:10

댓글쓰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대표연설 도중 단상에 올라 항의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이라는 소리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윤동주 기자 doso7@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대표연설 도중 단상에 올라 항의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이라는 소리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하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말을 듣지 않게 해 달라"라고 말해 민주당의 항의를 받았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결정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문제를 간과해선 안된다. 도를 넘은 것을 떠나 용납할 수 없는 망언이었다 생각한다"며 "(나 원내대표의)발언을 국회법 146조에 의거해서 국회 윤리위에 제소 하도록 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좀 더 논의해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라면서 "당 대표 임에도 불구하고 앉아있을 수 없는 발언을 들으면서 참으로 분노도 생기고 답답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에서는 즉각 법률 검토를 해서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잘 세워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좌파정권'이라고 말한 것은 세보지는 않았지만 몇 십번 한 것 같다"며 "그야말로 냉전체제에 기생하는 정치세력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자기들이 정권을 빼앗긴 이유를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며 "원내대표가 저렇게 품위가 없고 역사의식과 윤리의식이 없는데 한국당을, 지지자들을 어떻게 끌고 갈 수 있겠나. 오히려 그런 위안을 저는 받았다"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