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금융투자, 조기상환 가능성 높인 '더블찬스 리자드 ELS' 등 4종 모집

최종수정 2019.03.12 09:51 기사입력 2019.03.12 09: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초기 리자드 배리어를 낮춰 조기상환 가능성을 높인 더블찬스 리자드 ELS 등 파생결합상품 총 4종을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하나금융투자, 조기상환 가능성 높인 '더블찬스 리자드 ELS' 등 4종 모집


먼저 홍콩지수(HSCEI), 미국지수(S&P500), 유럽지수(EUROSTOXX50)를 기초자산으로 연5.00%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9461회'를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진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5%이상(1차)/90%이상(2차)/85%이상(3~4차)/80%이상(5차)/65%이상(만기)이며 녹인은 없다. 단 6개월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8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6개월째 되는 날 2.50%(연 5.00%)의 쿠폰을 지급받고, 1년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7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년째 되는 날 연 5.00%의 쿠폰을 지급받고 청산되는 더블찬스 리자드 ELS이다. (리자드 쿠폰은 일반쿠폰의 1.0배 지급)


또한 홍콩지수(HSCEI), 일본지수(NIKKEI 225), 미국지수(S&P500)를 기초자산으로 연5.10%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9463회'를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진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2%이상(1차)/90%이상(2차)/85%이상(3~4차)/80%이상(5차)/65%이상(만기)이며 녹인은 없다. 단 6개월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8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6개월째 되는 날 3.825%(연 7.65%)의 쿠폰을 지급받고, 1년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8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년째 되는 날 연 7.65%의 쿠폰을 지급받으며, 1년 6개월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7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년 6개월째 되는 날 11.475%(연 7.65%)의 쿠폰을 지급 청산되는 멀티 리자드 ELS이다. (리자드 쿠폰은 일반쿠폰의 1.5배 지급)


홍콩지수(HSCEI), 일본지수(NIKKEI225), 미국지수(S&P500)를 기초자산으로 연 6.00%의 월지급식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9464회'도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진다. 매월 수익지급평가일에 세 기초자산 모두 최초기준가격의 55% 이상이면 월0.50%의 쿠폰이 지급된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5%이상(1차)/90%이상(2차)/85%이상(3~4차)/80%이상(5차)/75%이상(만기)이다. 녹인은 55%이다.


마지막으로 두 가지 지수(HSCEI/EUROSTOXX50)와 원유(WTI)를 기초자산으로 연7.00%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DLS 3320회'를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진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0%이상(1차)/85%이상(2차)/80%이상(3차)/75%이상(4차)/70%이상(5차)/60%이상(만기)이며, 녹인은 없다. 단 1년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7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년째 되는 날 연 7.00%의 쿠폰을 지급받고 청산되는 리자드 DLS이다. (리자드 쿠폰은 일반쿠폰의 1.0배 지급)


ELS 9461회와 DLS 3320회는 각 50억원, ELS 9463회와 ELS 9464회는 각 30억원 한도로 모집한다. 상품가입은 최소 100만원 이상, 100만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각 파생결합상품의 쿠폰은 확정된 수익이 아니며 운용결과 또는 투자자의 요청에 의한 중도상환시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들 상품의 청약기간은 3월 15일 금요일 오후 1시 30분까지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