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티오피아 여객기 이륙 6분만에 추락…157명 탑승(종합)

최종수정 2019.03.10 18:33 기사입력 2019.03.10 18: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에티오티아 항공 소속 여객기(ET 302)가 10일(현지시간) 오전 케냐 나이로비로 가던 중 추락했다고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사고 여객기는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남동쪽으로 62㎞ 떨어진 휴양지 비쇼프투 인근에 떨어졌다.

사고 여객기는 에티오피아 항공 보잉 737-800 MAX로,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 등 총 157명이 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객기는 이날 오전 8시38분쯤 아디스아바바 근교에 있는 볼레국제공항에서 이륙한 지 6분 만인 8시44분에 추락했다.


에티오피아 항공 측은 "현재 수색 및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아직 생존자나 사상자에 대한 확인된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


에티오피아 총리는 이날 자신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총리실은 정부와 에티오피아 국민을 대신해 사고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다.

에티오피아 총리실은 이번 사고 원인과 정확한 사망자 수 등은 밝히지 않았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