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그룹 계열사, 삼성생명 지분 잇따라 처분 결정

최종수정 2014.04.22 17:37 기사입력 2014.04.22 17:34

댓글쓰기

삼성카드는 삼성화재 지분 삼성생명에 매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그룹 계열사들이 삼성생명 지분을 대거 매도키로 했다. 계열사들은 재무구조 개선과 유동성 확보 차원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22일 삼성그룹 계열사인 삼성전기 는 이사회를 열고, 보유한 삼성생명 주식 120만6380주를 처분키로 했다고 공시했다. 처분금액은 1193억원 규모로, 삼성전기는 23일 시간외 대량매매를 통해 주식을 처분할 예정이다.

제일기획 역시 같은 날 이사회를 열고, 삼성생명 주식 42만5560주를 처분키로 했다고 밝혔다. 처분금액은 420억8788만원 가량이다.

롯데정밀화학 역시 94만4090주를 매도할 예정으로, 이날 종가를 적용하면 처분금액은 933억원 규모다.
한편 삼성카드 의 경우 보유하고 있던 삼성화재 주식 29만8377주를 삼성생명에 매도하기로 했다. 총 거래 규모는 711억원이다. 이 주식은 삼성증권의 중개로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을 통해 장내에서 거래됐다.

삼성생명은 현재 삼성화재 지분 10.36%(보통주 기준)을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번 지분 매입으로 지분율은 11%로 오른다. 앞서 삼성생명은 지난해 12월 삼성전기·삼성물산·삼성중공업이 보유한 삼성카드 지분 6.38%를 사들이기도 했다. 이를 통해 28%대였던 지분율을 34.41%로 끌어올렸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