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약株, 호실적·정책리스크 감소로 '봄바람'

최종수정 2014.02.19 09:43 기사입력 2014.02.19 09: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제약주들이 봄바람을 타고 있다. 호실적을 기록한 데다 시장형 실거래가 폐지로 약값 관련 정책 리스크가 완화됐기 때문이다.

19일 코스피시장에서 오전 9시22분 현재 의약품업종 지수는 4511.06포인트로 지난해 말 4227.26포인트보다 6.71% 상승했다. 지난달 약세장에서도 가장 높은 상승세를 기록한 데 이어 이번 달 추가로 0.77% 올랐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이날 삼성제약 은 전일보다 50원(2.19%) 상승한 2335원을 기록하고 있다. JW중외제약 한미약품 도 전일보다 각각 1.79%와 0.74% 오른 1만7100원과 13만7000원으로 최근 강세를 이어갔다.

상승 배경은 두터워진 실적모멘텀에 기인한다. 지난해 4분기 상위 5개 제약사의 매출액은 966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8%, 전분기보다 2.1% 늘었다. 영업이익은 6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했다. 4분기 업체별 매출액을 보면 한미약품은 186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2%, 녹십자 는 2424억원으로 24.9%, 유한양행 은 2582억원으로 33.1%, 종근당 은 1300억원으로 8.4% 성장했다.

호실적은 올해에도 이어졌다. 지난 1월 원외처방액 성장률은 영업일수 감소에도 2012년 2월 이후 최대치를 달성했다. 전체 제약회사 원외처방액은 7672억원으로 전년보다 4.5% 증가했다. 영업일수별로는 384억원으로 전년보다 14.9% 늘어났다. 신종플루 유행 등의 영향이다.
정책 리스크도 해소로 향후 기업가치 상승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병원 등이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의약품을 정부가 고시한 상한가보다 싼 값에 사면 차액의 70%를 인센티브로 받는 '시장형 실거래가제도'가 폐지 절차를 밟는다. 이알음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올해 약가인하 정책이슈가 해소될 가능성이 높다"며 "향후 새로운 인센티브 제도를 통해 약가제도를 보완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현재로서는 사용량-약가 연동제도를 포함해 당분간 정책적 이슈는 크게 작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런 점들을 반영해 제약주가가 올랐지만 앞으로도 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김태희 NH농협증권 연구원은 "시장형 실거래가제도 시행 중 연간 인센티브액은 2835억원인 반면 건강보험재정 절감액은 최대 2189억원에 그쳐 최소 646억원의 손해가 발생했지만 대체안의 경우 장려금 추정액은 528억원, 보험재정 절감액은 최대 1922억으로 약 1394억원의 절감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런 이유로 제약업종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알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올 상반기까지 실적 모멘텀이 지속되고 있다"며 "하반기 해외진출 가시성도 높아져 지속적으로 제약주는 우상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