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모비스가 초등생에 나눠준 '투명우산'은?

최종수정 2010.09.09 09:42 기사입력 2010.09.09 09: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현대모비스 가 '아름다운 동행'을 주제로 어린이 교통 안전 지키기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9일 서울 우신초등학교에서 1~3학년 어린이 270명과 송광호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위원장, 권영세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 김희국 국토해양부 차관, 정상호 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윤명오 한국생활안전연합 대표, 정석수 현대모비스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명우산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투명우산 나눔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어린이들에게 투명우산 나눠주기, 교통안전 상황극 공연 및 교육 등으로 진행됐다. 정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대모비스는 어린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고자 한다"면서 "투명우산 하나가 안전을 모두 책임질 수는 없지만 어린이들의 안전을 지키고 사회적 관심을 넓히는데 작은 보탬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투명우산 10만개를 전국 218개 초등학교 1∼3학년 어린이를 대상으로 나눠줄 계획이다. 사업장을 중심으로 전국을 15개 권역으로 분류해 각 권역별로 1개 초등학교에서 투명우산 나눔 행사를 갖기로 했다.

투명우산은 우산의 천 부분을 불투명이 아닌 투명 소재로 바꾼 것으로 비오는 날 어린이들의 시야를 확보해 빗길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특수 제작해 배포하는 투명우산은 비닐이 최대 3배 두껍고 경량 알루미늄과 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해 가볍고 튼튼해 찢겨지거나 거센 바람에 부러질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또한 반광 재질을 적용, 우산이 불빛을 반사하도록 제작됐다. 손잡이엔 비상용 호루라기가 달려 있어 위급 상황을 주변에 알리고 도움을 청할 수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