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코스피, 2년5개월만에 장중 2800선 돌파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코스피지수가 2년5개월 만에 2800선을 돌파했다.


20일 오전 9시52분 기준 코스피는 전날 대비 2.70포인트(0.10%) 오른 2800.03에 거래됐다.이날 지수는 4.77포인트(0.17%) 오른 2802.10으로 출발해 상승장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외국인이 381억원, 기관이 17억원어치를 순매수 중이다. 개인은 233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코스피지수가 연일 강세를 이어가며 장중 2800선을 돌파한 20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2.73p(0.10%) 오른 2,800.06 으로 장을 시작했다. 사진=조용준 기자 jun21@

코스피지수가 연일 강세를 이어가며 장중 2800선을 돌파한 20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2.73p(0.10%) 오른 2,800.06 으로 장을 시작했다. 사진=조용준 기자 jun21@

AD
원본보기 아이콘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선 신한지주 (1.19%), KB금융 (1.01%), LG화학 (0.83%), 삼성전자 (0.25%) 등이 오르고 있다. 기아 (-1.66%), 현대모비스 (-1.45%), 포스코퓨처엠 (-0.75%), 셀트리온 (-0.71%) 등은 하락세다.


업종별로 보면 의료정밀(1.60%), 종이목재(1.47%), 화학(1.41%), 운수창고(0.94%), 전기가스업(0.44%) 등 업종이 오르고 있다. 반면 운수장비(-0.79%), 보험(-0.76%), 유통업(-0.59%), 음식료품(-0.54%) 등 업종은 하락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1.71포인트(0.20%) 오른 862.88을 기록했다. 이날 지수는 0.27포인트(0.51%) 오른 861.44로 출발했다.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145억원, 1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기관은 149억원어치를 홀로 사들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저출생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인구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하면서, 저출산 관련주인 캐리소프트 , 아가방컴퍼니 , 모나리자 등 종목이 급등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선 리가켐바이오 (10.77%), 펄어비스 (3.00%), JYP Ent. (1.60%), HLB (1.10%), 레인보우로보틱스 (0.42%) 등이 오르고 있다. 반면 삼천당제약 (-2.99%), HPSP (-1.94%), 알테오젠 (-1.76%), 휴젤 (-1.72%) 등은 하락세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尹,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안 재가…22대 국회 첫 거부권

    #국내이슈

  •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정준영 클럽서 여성들에게 접근하더니…" 프랑스서 목격담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 용어]美-中 장군멍군 주고받는 '지옥도 전략'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