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반기문-일왕 개막식 직후 면담…한일관계 개선 필요성 공감

최종수정 2021.07.25 12:13 기사입력 2021.07.25 12: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개막식 직후 나루히토 일왕과 단둘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한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23일 밤늦게 개막식이 끝나고 현장인 도쿄 신주쿠구 소재 올림픽 스타디움(신 국립경기장)에서 일왕과 면담했다.

면담은 일왕의 요청으로 10여 분 동안 신 국립경기장 귀빈실에서 이뤄졌다.


반 전 총장은 올림픽 개막을 축하했고 이에 나루히토 일왕은 감사인사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반 전 총장과 일왕은 한일 관계 개선의 필요성에도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루히토 일왕과 반 전 총장은 '물포럼' 등을 인연으로 친분을 쌓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자정이 가까운 시간에 일왕이 반 전 총장에게 면담을 청한 것으로 볼 때 한일 관계 등과 관련한 모종의 대화가 오갔을 가능성도 있다.


반 전 총장은 지난 19일 일본을 방문했다가 전날 귀국했다. 방일 기간 이바라키현에서 열린 우리나라와 뉴질랜드의 남자축구 예선경기를 관람했고 우리 태권도대표팀 선수들을 격려했으며 재일 교포 단체 관계자 등과도 만났다.


그는 지난 20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윤리위원회 위원장에 재선됐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