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진 아닌데 中 75층 건물 갑자기 '흔들'…긴급 대피 소동

최종수정 2021.05.19 10:49 기사입력 2021.05.19 10:47

댓글쓰기

선전 SEC 플라자 전경. 사진=남방도시보

선전 SEC 플라자 전경. 사진=남방도시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중국의 광둥성 선전에서 75층의 초고층 건물이 갑자기 흔들려 입주 상인과 고객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중국 CCTV는 18일 오후 선전시의 푸텐(福田)구에 있는 SEG 플라자 건물이 갑작스레 흔들려 건물 내부에 있던 사람들이 밖으로 피신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SEG 플라자는 1999년 완공된 높이 355.8m, 75층의 초고층 건물로 화창베이(華强北) 전자 상가의 손꼽히는 랜드마크이다. 건물 내에는 각종 사무실과 전자 제품 매장 등이 들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낮 12시 30분께 SEC 플라자의 관리실에는 건물이 흔들린다는 입주자 신고가 들어왔다. 이어 오후 2시께 건물에 있던 모든 인원이 안전히 밖으로 대피했다. 당시 건물 내에 있던 상인들은 건물이 흔들리는 것을 뚜렷하게 느꼈다고 회상했다. 현재 SEC 플라자는 폐쇄된 상태이며 당국은 건물이 흔들린 원인의 조사에 나섰다.


푸톈구는 선전이나 인근 지역에 지진이 발생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전문가들의 현장 조사 결과 건물 주변에서도 외벽이 떨어져 나가거나 바닥이 갈라지는 등의 모습 역시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지진, 태풍 등의 특수한 요소 없이 건물이 갑작스레 흔들린 것은 정상적이지 않다고 주장했다.


소식을 접한 국내의 누리꾼들은 "부실 공사가 원인은 아니냐", "무너지지 않아서 다행이다", "전자제품 매장이라고 하니 강변 테크노마트가 흔들렸던 사태가 떠오른다", "우리나라의 여러 고층 건물들도 안전한지 걱정이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