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거 메갈 손가락 아니야?" 극단 치닫는 '男女 성별 혐오' 갈등

최종수정 2021.05.09 15:24 기사입력 2021.05.09 15:24

댓글쓰기

GS25 광고 포스터 속 '집게 손가락' 남성들 집단 항의
여성 인권 운동에 반대하는 '백래시' 우려
"학생에 페미니즘 세뇌 단체 수사" 靑 청원도

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gs25 광고 포스터. 사진=gs25

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gs25 광고 포스터. 사진=gs25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하필 손가락 모양이 그게 뭡니까." , "남성 혐오가 아니라 그냥 광고인데요."


이른바 '엄지와 검지를 오므린 손 모양'이 극심한 성별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 남성들은 이 손가락 모양이 여성들의 남성 혐오라고 분통을 터뜨리는가 하면, 여성들은 남자들의 피해 의식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또 일부에서는 페미니즘에 항의하는 남성들의 집단적 백래시가 아니냐는 견해도 있다.

지난 1일 GS25는 캠핑 행사 포스터에 삽입된 손 모양 이미지로 남성 고객들의 원성을 샀다. 포스트 이미지를 보면 엄지와 검지로 길이를 재는 듯한 집게손가락 모양 이미지가 있다.


포스터가 공개되고 이 손가락 모양이 남성 혐오(남혐) 커뮤니티에서 한국 남성들의 성기 길이가 짧다는 의미로 쓰이고 있는 일종의 조롱과 혐오성 이미지가 아니냐는 의혹이 이어졌다. 당장 '남초'(남성 중심 커뮤니티) 온라인 게시판을 중심으로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쏟아졌고 불매운동 조짐까지 보이자 GS25 사장이 직접 사과하며 진화에 나섰다.


그런가 하면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비비큐(BBQ)는 남혐 논란을 일으킨 사이드 메뉴 '소떡' 관련 홍보 이미지를 삭제하고 홈페이지와 공식 SNS 등을 통해 사과했다. 이 이미지는 앞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는 GS25 포스터 이미지와 유사하다. 손으로 소떡의 소시지를 집는 이미지로 손가락 모양이 남혐 커뮤니티 '메갈리아' 이용자들이 사용하는 이미지와 비슷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BBQ는 "과거 제작된 홍보 이미지가 특정 이미지를 연상시킨다는 문제가 제기됐다"며 "이에 제너시스 BBQ 임직원 모두 논란의 여지를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부분에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회사는 해당 이미지를 삭제 조치하고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번 사태를 바라보는 시각은 엇갈리고 있다.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남혐이 만연하다는 지적과 여성 중심 (여초) 온라인 게시판에는 남성들이 단순한 이미지에 지나치게 의미를 부여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도 있다.


20대 남성 회사원 이 모씨는 "집게 손가락 모양은 남초나 여초 커뮤니티에서 '남혐'으로 쓰이던 대표적인 혐오 이미지다"라면서 "그냥 지적이 아니라 어떤 조롱에 정당한 대응을 하는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반면 다른 의견도 있다. 20대 여성 직장인 김 모씨는 "여성과 남성들 사이에 혐오는 있을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제품 이미지나 그런 곳에 혐오 이미지를 몰래 그려놓았을 것이라고는 생각안한다, 결국 나중에 적발되면 본인 손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남자 여자 다툼이 많은데 서로 조금씩 양보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2018년 혜화역 페미니즘 시위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018년 혜화역 페미니즘 시위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논란을 두고 페미니즘에 대한 백래시(역습)라는 견해도 있다. 백래시(Backlash)는 어떠한 아이디어, 행동 또는 물체에 대한 강한 반발을 뜻하는 단어로, 성평등 운동 등의 흐름에 반대하는 운동 및 세력을 '백래시'라 부른다. 페미니즘 운동에 항의하는 남성들의 집단 반발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과거 백래시 항의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지난 2018년 6월 성균관대 '위드유 특별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정문 앞에서 '6·5 성균관대 백래시 박살대회, 결국엔 우리가 이긴다' 집회를 열고 이 같은 현상을 성토한 바 있다.


이들은 "서지현 검사의 성폭력 고발 이후 개강을 맞이한 캠퍼스도 '미투'로 뜨거웠으나, 이내 곧 여성들의 외침과 변화를 반대하는 백래시와 마주해야 했다"며 "더 이상 무기력하게 있으면 안된다는 생각으로 집회를 하게 됐다"고 집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성균관대 정문 앞에 모인 50여명의 학생과 교수 등은 "여성혐오 부수고 백래시 박살내자"라는 구호를 외쳤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성별 혐오 갈등이 극심한 가운데 학생들에게 페미니즘 사상을 주입하려는 단체가 운영하는 웹사이트가 있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교사 집단으로 추정되는 단체가 자신들의 정치적인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을 암약하고 있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며 "정치적 중립성을 지녀야 할 교사가 정치 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려 하는 것은 공분을 살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마음이 쉽게 흔들릴 만한 어려운 처지에 처한 학생들에게 접근하여 세뇌하려 하고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은 따돌림을 당하게 유도하는 등 교육자로서 해서는 안 될 끔찍한 행동까지 서슴지 않았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