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4주만에 '팔자' 전환…삼성전자 7385억 순매도

최종수정 2021.04.25 14:01 기사입력 2021.04.25 14: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4주만에 매도세로 돌아섰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9일부터까지 23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1조6249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시장에서 1조6087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는 162억원을 각각 매도했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LG디스플레이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LG디스플레이를 978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SK텔레콤 을 919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포스코( POSCO ·793억원), GS건설 (562억원), OCI (529억원), 하이브 (511억원), KB금융 (499억원), LG생활건강 (478억원), 하나금융지주 (327억원), 녹십자 (326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전자를 7385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기아 를 3057억원 팔았다. 이밖에 카카오 (3056억원), SK하이닉스 (3001억원), 현대차 (1216억원), 현대모비스 (1114억원), 네이버( NAVER ·991억원), LG화학 (784억원), 셀트리온 (599억원), 삼성물산 (538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이번 주 국내 증시는 박스권 상단 돌파를 타진한 것이란 전망이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수출 호조, 1분기 기업 실적 전망 상향, 글로벌 주요국들의 친환경 정책 모멘텀은 주식시장에 긍정적 요인으로 수출주와 성장주 중심으로 상승 흐름이 예상된다"면서 "단기적으로 지수가 전고점 부근에서 저항을 맞이하고 있어 개인 자금의 적극적인 유입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인데 박스권 상향 돌파시 개인 자금이 유입되며 지수가 한 단계 레벌엡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