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전속도 5030' 17일 전국 전면 시행…"안전을 위해 천천히"

최종수정 2021.04.17 11:16 기사입력 2021.04.17 11:16

댓글쓰기

시범운영 지역 교통사고 사망·중상 모두 감소
교통체증 확대 제한적
도로교통공단, 조속 정착 노력

'안전속도 5030' 17일 전국 전면 시행…"안전을 위해 천천히"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도시부 제한속도는 시속 50㎞,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 이하로 하향 조정하는 '안전속도 5030'이 17일 전국에서 전면 시행에 들어갔다. 교통체증 심화 등 일부 우려 속에도 교통사고 발생 및 보행자 사망사고 등이 감소할 것이란 기대가 크다.


실제 안전속도 5030을 시범운영한 지역의 경우 교통사고 사망자와 중상자 수가 모두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과 경찰청이 함께 전국 정책 시범운영 도시 13곳에서 진행한 '안전속도 5030 종합 효과분석'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시행 전 102명에서 시행 후 62명으로 39% 감소했다. 중상자 또한 시행 전 3165명에서 시행 후 2697명으로 15% 줄었다.

특히 시범사업 시행 전 3년 평균과 시행 후 6개월의 교통사고 유형별 사망자수를 비교하면, 차대 사람 교통사고는 48명에서 32명으로 감소했고 차대 차는 32명에서 21명으로, 차량 단독사고는 22명에서 9명으로 감소하는 효과가 있었다. 반대로 제한속도 하향에 따라 극심한 교통혼잡이 있을 것이란 우려도 나왔으나 실제 차량 평균 통행속도 감소폭은 3% 수준에 그쳤다.


안전속도 5030 정책의 조속한 정착을 위한 노력도 이어진다. 도로교통공단은 현재 지방자치단체·경찰청에 개선공사 컨설팅도 진행하고 있다. 컨설팅 영역은 ▲해당 구간의 제한속도 하향에 대한 타당성 검토 ▲안전표지 및 노면표시의 적정성 검토 ▲신호연동화(교차로 신호체계 개선) 등이다.


이와 함께 공단은 향후 자체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대국민 정책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전국 12개 지역에서 방송되고 있는 TBN 한국교통방송에는 ‘안전속도 5030’ 관련 안전 콘텐츠를 집중 편성했다. 공단 공식 SNS 채널을 통해서도 안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안전한 도로교통 환경 구축에 속도를 내 안전속도 5030 정책이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시범운영을 통해 정책의 효과가 검증된 만큼 보행자 중심 운전을 통한 안전한 도로교통 문화 조성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