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학생 5명 탄 승용차 저수지로 추락…전원 사망

최종수정 2021.04.15 20:09 기사입력 2021.04.15 20:09

댓글쓰기

15일 오전 0시 26분께 충남 논산시 탑정저수지 인근 도로를 지나던 승용차가 저수지로 빠져 차량에 있던 20대 5명이 숨졌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 사진=연합뉴스·충남소방본부 제공

15일 오전 0시 26분께 충남 논산시 탑정저수지 인근 도로를 지나던 승용차가 저수지로 빠져 차량에 있던 20대 5명이 숨졌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 사진=연합뉴스·충남소방본부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대학생 5명이 공유차를 타고 한밤중 저수지 주변을 달리다 추락해 전원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오전 6시23분께 충남 논산시 가야곡면 탑정저수지 난간이 부서지고 저수지 물 위에 승용차 범퍼가 떠 있는 것을 지나가던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승용차는 공유 차량으로 파악됐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는 약 15m 깊이 물속에서 남성 2명의 시신을 인양한 데 이어 승용차 안에서 여성 시신 3구를 더 찾아냈다.


이들은 모두 사고 지점 가까이에 있는 대학교의 같은 학과 학생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이 학과에서는 중간고사가 치러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들이 탄 승용차가 사고 지점 인근 도로 폐쇄회로(CC)TV에 마지막으로 찍힌 것은 이날 0시23분께로 확인됐다. 경찰은 그 직후 승용차가 도로를 벗어나 저수지에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이 교내에서 공유 차량을 빌린 지 불과 10분도 지나지 않은 시점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운전미숙으로 인한 사고로 추정된다"면서 "학생들이 술을 마신 행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