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첫 외부행사 나선 황현식 LGU+ 대표 "찐팬 만들겠다"

최종수정 2021.04.15 11:14 기사입력 2021.04.15 11:14

댓글쓰기

첫 외부행사 나선 황현식 LGU+ 대표 "찐팬 만들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첫 외부 공식석상에 선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전략 키워드는 고객 중심”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 발표'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연초에 말씀드린 것처럼 고객 중심으로 ‘찐팬(열성팬)’을 만들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지난 달 대표이사 취임 후 첫 외부 공식행사다.

찐팬 확보는 황 대표가 작년 말 최고경영자(CEO) 내정 이후 강조해온 전략이다. 구광모 LG 회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고객을 세밀히 이해하고 감동을 완성해 LG의 팬으로 만들자”고 언급한 것과도 맥락을 같이 한다.


황 대표는 이날 “5G를 통해 B2B(기업간거래) 신사업을 잘 만들어가겠다”며 신사업 강화 의지도 피력했다. 아울러 “책임 경영을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근 황 대표는 취임 후 처음으로 3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며 이 같은 책임 경영 의지를 나타내기도 했다. 전날 LG유플러스는 황 대표가 지난 12일 자사주 2만5000주를 매입한 사실을 공시했다. 이에 따라 황 대표는 기존 매입분을 포함해 총 4만5800주를 보유하게 됐다.

황 대표는 지난달 주주총회에서도 “미래 성장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경영 목표를 달성해 LG유플러스의 기업 가치를 제고하겠다”며 “전 직원이 고객 중심으로 앞장서 실천해 ‘찐팬’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