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하이닉스 CEO 부른 文…'반도체' 해법 찾는다

최종수정 2021.04.15 11:24 기사입력 2021.04.15 11: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장세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삼성전자·SK하이닉스·현대차 등 기업 관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반도체와 전기차 등 전략산업 육성 방안을 논의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주도권’을 천명하면서 중국과 첨단 산업기술 패권 경쟁에 적극 나서는 만큼, 문 대통령도 국가 차원에서 전략산업 챙기기에 나서겠다는 의지다. 아울러 여권의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경제 현안을 돌보며 국정안정을 꾀하려는 목적도 있어 보인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개최되는 확대경제장관회의에는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최웅선 인팩 대표,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 배재훈 HMM 사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다. 반도체와 전기차·조선 등 대한민국 전략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대응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특히 미·중 패권 경쟁 구도에 끼인 반도체 산업 대응책이 중점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삼성전자 등 글로벌 기업 관계자들을 화상으로 불러 모아놓고 반도체 공급망 재편 의지를 밝히며 미국에 공격적 투자를 요청했다. 아시아에 편중된 반도체 공급망을 미국으로 가져오기 위한 압박이다. 우리 기업들이 향후 정치적 불확실성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정부 차원의 전략과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또 이날 행보는 기업과 경제를 챙기면서 임기 마지막 해의 국정 추진 동력을 얻기 위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상공의 날 이후 청와대 참모들에게 경제계와의 소통을 강조한 바 있다. 이날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반도체·전기차·조선에 대한 연구개발(R&D) 지원과 인력양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 세 가지 산업에 대한 연구개발과 인력 양성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