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비 회복 불 붙는다…유통주 기대감↑

최종수정 2021.03.02 10:29 기사입력 2021.03.02 10:29

댓글쓰기

3월 소비 급증…기저효과 반영돼 1Q 실적 대폭 상승 전망
해외여행 수요 국내로 쏠려…"내년보다 올해에 절정일 것"

연휴 마지막날인 1일 서울 여의도 더 현대 서울을 찾은 시민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연휴 마지막날인 1일 서울 여의도 더 현대 서울을 찾은 시민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국내 소비 경기 회복이 가시화되면서 유통주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통 관련주 주가가 상승세다. 이날 오전 10시28분 기준 신세계 주가는 전날 대비 1.87% 오른 27만2000원을 기록했다. 이마트 도 같은 시간 2.48% 오른 17만1500원을 나타냈다. 전반적인 소비 심리가 회복되면서 백화점, 대형마트의 실적 성장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1~2월 유통업체들이 양호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분석했다. 백화점은 롯데(6%), 현대(14%), 신세계(20%) 등 주요 업체들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형마트도 롯데와 이마트 모두 지난해보다 매출이 4%내외로 상승한 것으로 추산됐다. 박종대 하나금투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소비 심리가 가파르게 회복되고 있는 데다 설 연휴 기간 고향 방문 등 이동이 줄면서 선물세트와 쇼핑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3월에는 코로나19 공포가 본격적으로 번지며 소비가 위축된만큼 이달에는 기저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전망된다. 1분기 실적 성장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이마트의 올해 1분기 실적전망치(컨센서스)는 매출 5조8060억원, 영업이익 1081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42%, 영업이익은 123.4%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신세계의 경우 1분기 영업익 컨센서스는 70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2034.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내수 소비는 올해가 가장 호황일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소비심리와 경기가 회복된 가운데 해외 여행 수요가 빠져나가지 않는 상황이 가장 이상적이기 때문이다. 박 연구원은 "올해 국내 소비가 코로나19가 종식될 2022년이나 2023년보다도 긍정적일 수 있다"며 "국내 소매판매 시장 규모가 360조원 규모인데 해외여행 소비 규모가 항공요금까지 합하면 50조원을 넘어설 수 있어 국내 소비 시장이 큰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