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일 전국 유치원·중고등학교 개학…유·초1∼2·고3은 매일 등교

최종수정 2021.03.01 11:49 기사입력 2021.03.01 11:12

댓글쓰기

내일 전국 유치원·중고등학교 개학…유·초1∼2·고3은 매일 등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전국의 유치원생과 초·중·고교생이 오는 2일부터 신학기 등교를 시작한다.


1일 교육계에 따르면 2일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교에서 일제히 2021학년도 신학기 등교가 시작된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 고등학교 3학년은 매일 학교에 가고, 나머지 학년은 격주·격일 등으로 등교한다.

특수학교(급) 학생, 소규모 학교 역시 2.5단계까지 밀집도 적용 여부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 매일 등교할 수 있다. 소규모 학교 기준은 기존 전교생 300명 내외에서 올해부터 ▲전교생이 300명 이하 또는 ▲300명 초과·400명 이하이면서 학급당 학생 수 25명 이하인 학교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소규모 학교에 해당하는 전국 초·중·고교도 전국적으로 약 5000개에서 약 6000개로 늘었다. 전국 초·중·고교(약 1만2000곳)의 절반가량이 포함된다.


일부 교육청에선 중3(대구)을 매일 등교하도록 하거나 중1(서울) 매일 등교를 학교별로 자율 결정하도록 하기도 했다. 매일 등교 대상이 아닌 경우는 지난해와 비슷하게 일주일에 2∼3회 학교에 가거나 격주 등교, 3주 가운데 2주 등교하게 될 전망이다.

학기 도중 거리두기 단계가 조정되면 등교 밀집도도 달라진다. 거리두기 1단계에서 밀집도는 3분의 2 이하가 원칙이나 조정이 가능하고, 1.5단계에서는 3분의 2가 적용된다.


2단계가 되면 밀집도는 3분의 1이 원칙(고교는 3분의 2)이지만 최대 3분의 2까지 확대할 수 있고, 2.5단계에서는 유·초·중·고 모두 3분의 1을 준수해야 한다. 3단계 격상 시에는 원격 수업으로 전환된다.


방역 당국이 거리두기 체계를 개편하면 학교 밀집도 원칙 자체가 바뀔 수도 있다. 교육부는 최대한 예측 가능한 범위에서 학사를 운영해 학교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