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 등 3명 '횡령' 혐의 추가기소

최종수정 2021.01.19 12:27 기사입력 2021.01.19 12:27

댓글쓰기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펀드 사기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이하 옵티머스) 대표(49) 등 경영진들이 횡령 혐의로 추가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옵티머스 김 대표와 2대 주주인 이동열 이사(45), 이사인 윤석호 변호사(43) 등 3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대표 등은 2020년 6월 옵티머스가 모 회사에 투자한 금액 295억원을 빼돌려 사채대금 변제 등에 임의로 사용했다.


또 김 대표는 2018~2020년 펀드 자금 508억5000만원을 선물옵션 거래 등 개인투자에 사용한 혐의도 새로 추가됐다.


김 대표 등은 지난해 7월 옵티머스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2018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공공기관 발주 관급공사 매출채권에 투자하겠다고 투자자를 속여 약 2900명으로부터 1조2000억여원을 편취한 혐의(특경법상 사기) 등으로 스킨앤스킨 고문 유모씨와 함께 구속기소됐다.

이후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로부터 수사를 넘겨받은 경제범죄형사부는 옵티머스의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수사를 확대, 윤 변호사의 아내인 이진아 전 청와대 행정관이 옵티머스의 지분 약 10%를 보유하고 옵티머스 관계사들에도 이름을 올린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옵티머스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아직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