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4주 연속 '사자'…LG화학 가장 많이 사들여

최종수정 2020.11.29 12:32 기사입력 2020.11.29 12: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4주 연속 매수세를 지속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23일부터까지 27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2조4452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시장에서 2조52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는 4398억원을 각각 사들였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LG화학 이었다. 외국인은 지난 주 LG화학을 5243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삼성전자 를 2421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셀트리온 (1495억원), 네이버( NAVER ·1078억원), 삼성SDI (1002억원), 두산중공업 (984억원), 현대차 (957억원), SK하이닉스 (912억원), KB금융 (856억원), 카카오 (834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우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전자우를 3098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삼성화재 를 579억원 팔았다. 이밖에 BNK금융지주 (519억원), KT&G (357억원), 포스코인터내셔널 (234억원), 아모레퍼시픽우 (224억원), 기아차 (197억원), 동화약품 (155억원), LG이노텍 (147억원), 강원랜드 (141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외국인 매수세로 코스피가 사상 최고점을 경신한 가운데 코스피의 추가 상승 여력이 존재한다는 의견이다. 김중원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달러 환산 코스피 기준으로는 아직 전고점 대비 4.2% 하회하고 있다"면서 "달러 환산 코스피 기준 외국인 관점에서는 전고점까지 코스피의 추가 상승 여력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