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스公, 세계 첫 '선박 간 LNG 선적 실증테스트' 성공

최종수정 2020.11.26 14:10 기사입력 2020.11.26 14:10

댓글쓰기


벙커링 겸용 선박 '제주 LNG 2호선', 시운전용 STS LNG 선적에 투입

가스公, 세계 첫 '선박 간 LNG 선적 실증테스트' 성공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한국가스공사 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시운저을 위한 선박 간(STS) 신적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6일 가스공사는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테스트를 끝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가스공사는 한국선급, 대우조선해양 , 대한해운 과 함께 위험성 분석, 절차서 및 장비 설치 등 사전 준비 작업을 했다. 지난 24일부터 사흘간 STS LNG 선적 전 과정을 안전하게 진행했다.


테스트에 투입된 제주 2호선은 24일 통영기지에서 LNG를 싣고 옥포조선소에 입항해 시운전선을 대상으로 LNG 호스 연결, 가스 치환·냉각, LNG 약 2000t톤 선적을 한 뒤 이날 STS LNG 선적 작업을 끝냈다.


가스공사는 테스트를 통해 국내에서 LNG의 선박 간 이송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고 알렸다.

겨울철 도입 물량이 늘면서 시운전선 터미널 이용 부담이 커졌었는데, 이를 완화해 적기에 LNG 운반선을 인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연료 황 함유량 규제,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자 신설 '도시가스사업법' 개정 등 변수가 많아졌다.


이런 가운데 가스공사가 최초로 STS 운영 노하우와 기술 안전성 검증을 마친 것이다. 내년에 설립할 자회사의 LNG 벙커링 사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STS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국내 LNG 벙커링 사업 활성화, 대기 환경 개선, LNG 추진선 발주 증가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