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교통공사 등 5개 공공기관 새 보금자리 찾았다

최종수정 2020.09.23 13:55 기사입력 2020.09.23 13:34

댓글쓰기

경기교통공사 등 5개 공공기관 새 보금자리 찾았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역점사업으로 추진한 5개 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작업이 최종 마무리됐다.


경기도는 지역 간 균형 발전을 위해 5개 도 공공기관 주사무소로 ▲양주시(경기교통공사) ▲동두천시(경기도일자리재단) ▲양평군(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김포시(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여주시(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선정 지역을 보면 중첩규제로 행정인프라가 부족한 경기북부지역 2개 시ㆍ군, 한강수계의 수질과 녹지 등 자연환경을 보전할 필요가 있는 자연보전권역 2개 시,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에 따른 민간인통제선 이남의 접경지역 1개 시 등이다.


도는 앞서 지난 6월말 경기교통공사를 시작으로 기관별 3주간 공모를 진행했다. 이어 지난 달 1차 서면심사 및 현장 실사를 했다. 또 이달 21~22일 이틀 간 2차 프리젠테이션(PT)심사를 거쳐 23일 최종 입지 시ㆍ군을 발표했다.


도는 중첩규제로 인한 규제등급 상위지역, 현재 도 공공기관 입지현황, 이전예정 기관과의 업무연관성, 교통 인프라를 포함한 접근편의, 도정협력도 등 객관적인 선정기준을 마련했다.

또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기관별 선정심사위원회를 별도 구성해 공정성 확보에도 힘을 썼다.


확정된 5개 시ㆍ군은 입지 대상기관과 연계한 종합 발전방안을 수립하고, 기관이 사용할 건물 및 부지 등의 정보제공과 행정적 지원 등 경기도와 지속적으로 협력관계를 구축해 이전을 추진하게 된다.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전기관이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이전할 수 있도록 해당 지역과 유기적 협업관계를 구축하겠다"며 "지역 사회의 랜드마크(Landmark)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경기도 차원의 행정지원과 지도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에 이전하는 기관을 보면 취업ㆍ교육훈련 지원과 일자리 정책 연구 등을 담당하는 경기도일자리재단은 2016년 설립됐다. 현재 부천시 옛 원미구청 건물 3층에 위치하고 있다.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육성을 담당하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지난해 9월 설립됐으며, 현재 수원 컨벤션센터 5층에 자리하고 있다.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수탁 운영 및 종합재가서비스를 제공하는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올해 1월 수원시 경기도인재개발원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 공공버스 등 경기도 대중교통 체계를 통합 관리할 경기교통공사와 미세먼지 저감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사업을 담당할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올 상반기 설립 협의가 완료된 기관으로 연내 개소하게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