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석 "안철수 측근, '安 서울시장 출마 어떠냐' 물은 적 있어"

최종수정 2020.07.15 11:17 기사입력 2020.07.15 11: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준석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측근이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 의향을 물은 적이 있다며 안 대표의 서울시장 도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최근에 저한테 안 대표의 최측근 인사 중에 한 분이 '출마 어때?'라고 물어보신 적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대표가 물론 대선 때까지 가서 역할을 할 수도 있겠지만 그전에 보궐선거에서 역할을 해서 좋은 성과가 난다고 하면 국민의당 전체 분위기가 살 것이다라는 취지로 답을 한 적이 있다"면서도 통합당과의 단일후보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에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은 "부산, 서울 두 군데서 보궐선거가 열릴 텐데 안 대표에 대해서 언론에 보면 부산시장 후보로 나갈 수도 있는 거 아니냐 이런 관측이 떠도는데 저는 전혀 아닐 것 같다"며 "통합당 내에서도 이런 저런 분들이 거론되지만 참신성이 굉장히 떨어져서 자연스럽게 국민의당과 공조 하에 안 대표 카드가 떠오를 수 있지 않겠나"고 관측했다.


여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서는 이 전 최고위원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박 정책위의장은 박영선 장관, 추미애 장관, 박용진 민주당 의원 등을 꼽았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별세와 관련, 박 정책위의장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태도를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이 대표 같은 경우에는 어떻게 보면 이른바 민주당 내에서 각종 2차 가해성 발언이 나오는 것에 방아쇠를 당긴 역할을 했다"며 "김 위원장은 고 박 시장이 별세한 다음 날 아침에 당내 대책회의에 들어가서 재보궐 선거 얘기를 꺼냈다"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도 "이번 사건을 통해서 진영논리라는 것이 더 강화되는 것이 우려스럽다"며 "지금 상황에서 선택적 정의를 추구하는 사람들, 그러니까 우리 쪽 진영에 있던 사람들에 대해서는 한 없이 관대하고 상대 진영에 대해서는 한 없이 날카로운 사람들의 태도가 한 번 더 도마에 오르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