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목식당서도 4차산업 신기술 도입…5년간 IoT 이용 13배 늘어

최종수정 2020.01.21 12:00 기사입력 2020.01.2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신기술을 이용하는 국내 사업체들이 최근 몇년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규모 골목식당에서조차 배달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주문데이터를 축적, 주요 메뉴와 구매층, 구매지역 등을 분석하고 대응할 수 있게 된 것이 일례다. 10인 이상 사업체의 경우 최근 5년간 사물인터넷(IoT) 이용률이 무려 13배 뛰어올랐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전국 사업체의 정보화 현황을 조사한 '2019년 정보화통계조사', '최근 5년간의 정보화통계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 정보화통계조사는 우리나라 사업체의 정보화 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전국 사업체(약 402만개 중 1만4000개 표본)를 대상으로 매년 전년도 말 기준의 정보화 이용 수준을 조사하는 국가승인통계다.


조사 결과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등 신기술 이용은 지능정보사회 종합대책,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 등 정책 수립 이후인 2017년을 기점으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물인터넷 이용률은 2018년 기준 3.2%를 나타냈다. 10인 이상 사업체 기준으로는 2014년 1.1%에서 2018년 13.8%로 약 13배나 증가했다. 250인 이상 사업체의 경우 30.1%에 달했다.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이용율은 각각 6.4%, 1.7%로 파악됐다. 10인 이상 사업체를 기준으로 한 클라우드 이용률은 2014년 12.9%에서 2018년 22.7%로 높아졌다. 같은 기간 빅데이터 이용률 역시 3.3%에서 7.7%로 두배 이상 증가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1월9일 데이터 3법의 통과로 데이터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빅데이터 이용률이 앞으로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I 이용률은 아직 0.6%로 0%대에 그쳤다. 하지만 10인 이상 사업체로만 살펴보면 2016년 0.5%에서 2018년 2.1%로 최근 3년간 약 4배 증가했다. 250인 이상 사업체의 경우 2016년 1.9%에서 2017년 5.4%, 2018년 13.9%로 이용률이 높아졌다. 지난해 AI 생태계 기반 마련과 활용을 위한 각종 정책이 연이어 발표된만큼 AI 신기술을 이용하는 사업체는 더 늘어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밖에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모바일 기기 사용 증가로 모바일에 기반한 정보화 운영 환경과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비즈니스 활동도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최근 5년간의 정보화 이용 수준의 추이를 보면 정보화 수준이 가장 낮았던 ‘소규모 사업체(종사자 5인미만)’도 대부분의 조사항목에서 평균 수준으로 향상되는 둥 우리나라 산업 전반에 정보화가 깊숙이 스며들고 있다는 유의미한 분석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부터는 ICT강국인 우리나라의 위상을 제대로 측정할 수 있도록 정보화통계조사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 조사기준을 고려한 조사방식으로 대폭 개선하는 등 정보화통계조사가 IT강국을 넘어 AI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국가정보화 정책의 기초 인프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