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CT로 국민건강 챙긴다"..손잡은 韓中日

최종수정 2019.12.15 21:47 기사입력 2019.12.15 12:20

댓글쓰기

한중일 보건장관회의, 14일부터 이틀간 한국서 개최
박능후 장관 "보건의료, 3국우호 주춧돌..ICT로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

마 샤오웨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장관, 사진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카토 카츠노부 일본 후생노동대신(장관)이 15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보건장관회의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하고 있다.<보건복지부 제공>

마 샤오웨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장관, 사진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카토 카츠노부 일본 후생노동대신(장관)이 15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보건장관회의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하고 있다.<보건복지부 제공>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우리나라와 중국ㆍ일본의 보건당국이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를 활용해 국민건강수준을 끌어올리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이웃한데다 인적왕래가 많은 만큼, 감염병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각 국의 질병관리조직간 직통 연락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보건장관회의 기조연설에서 "ICT는 과학기술영역을 넘어 보편적 의료보장을 달성하기 위한 보건의료시스템의 핵심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국민건강보험제도 보장성을 높이고 제도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 진료과정부터 건강보험 의사결정, 의료기관 평가에 이르기까지 ICT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3국의 ICT 역량을 늘리고 협력방안을 모색해 국제사회에서 ICT를 통한 보편적 의료보장을 선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는 2007년 신종인플루엔자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가 제안한 이후 해마다 돌아가며 각 국가별로 열리고 있다. 올해는 12차 회의다. 3국이 함께 관심을 갖는 보건의료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대응방안을 찾기 위한 협의체다. 양자ㆍ다자간 공통 관심사를 논의한 후 핵심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선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 가운데) 등 한중일 보건장관이 15일 공동선언문 발표 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보건복지부 제공>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 가운데) 등 한중일 보건장관이 15일 공동선언문 발표 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보건복지부 제공>



박 장관을 비롯해 마 샤오웨이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 카토 카츠노부 후생노동대신 등 중ㆍ일 보건당국의 수장이 참석했다. 아울러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사무처의 카사이 타케시 사무처정, 미치가미 히사시 한중일 3국협력사무소 사무총장이 참관자격으로 왔다.


이날 회의에 앞서 14일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본사를 들러 한국의 건강보험 가입자 통합관리실태를 듣고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회의에서도 ICT를 통해 체계적으로 건강보험 가입자 자격을 관리하고 가입자 개개인에게 필요한 건강ㆍ복지 서비스를 연계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고 복지부는 전했다. 아울러 이 같은 제도를 운영하는 데 가입자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보안체계가 필요하다는 점도 언급됐다.

지난달 중국에서 폐페스트 환자가 발생한 이후 전달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었던 만큼 이에 대해서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 장관은 "감염병은 더 이상 발생지역에만 국한한 문제가 아니며 어느 국가도 감염병 안전지대에 있지 않다"며 "위기상황 시 백신수급현황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상호 유통하는 조치를 갖추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우리 질병관리본부 등 각 국의 질병관리조직의 기관장간 직통 연락망을 갖춰 향후 긴급 상황 시 일반 대중에 정확한 정보를 공개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고령화사회에 대비해 치료에 앞서 예방에 힘쓰는 정책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박 장관은 강조했다. 저출산ㆍ고령화로 인구구조가 바뀌는 데다 만성질환 중심으로 질병구조가 바뀌면서 국가의 건강정책에 대한 접근방식이 바뀔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한중일 장관은 이날 '건강하고 활동적인 고령화 협력 관련 공동선언문'을 이달 말 열리는 3국 정상회의 때 채택하도록 하는 데 합의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