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상현, 원내대표 경선 출마…"文 정권과 민주당 압도할 수 있어"

최종수정 2019.12.05 16:46 기사입력 2019.12.05 16: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원내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어깨에 무거운 책임을 짊어지고 국민과 함께 승리의 길로 나아가겠다"며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지금 자유한국당은 분노와 불신을 넘어 조롱과 멸시의 대상이다. 궁지와 수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라며 "이제 바꿔야 한다. 반격을 시작해야 한다. 자유한국당의 시간을 열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어 "이번 경선은 자유한국당 총공세의 출발"이라며 "선봉에 설 수 있는 강력한 원내대표, 통합과 혁신을 이끌 원내대표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현 정국과 관련해 "청와대는 초법적으로 권력을 사유화하고 있다. 선거 개입도 사실로 드러나고 있고 선거법, 공수처법 패스트트랙으로 정권을 연장하려 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물러설 곳도, 머뭇거릴 시간도 없다. 사즉생의 각오로 맞서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쟁이든, 협상이든, 전략이든,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을 압도할 수 있다"며 "친박이든, 비박이든, 당에 있든, 당 밖에 있든 누구와도 힘을 합칠 수 있는 통합의 견인차"라고 자신했다.


윤 의원은 보수통합의 구체적인 방안을 묻는 기자들에게 "2년전 홍준표 대표 시절부터 줄곧 통합을 주창해왔다. 지난번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통합의 메시지를 냈을 때 처음 입장을 낸 것도 바로 나다"라며 "그만큼 물밑에서 통합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고 있다. (보수통합의) 복안은 가지고 있지만 지금 말 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러닝메이트로 함께 뛸 정책위의장의 계파와 지역에 대해선 "지금 계파나 지역을 따질 여유로운 상황 아니다. 과거 프레임이 얽매여선 안된다"라며 "흑묘든 백묘든 쥐를 잘 잡는 고양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당 혁신 복안에 대해 "당무에 관한 사안이라 구체적으로 말할 순 없다"라면서도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당의 주요 인사들이 혁신을 잘 이뤄낼 수 있도록 옆에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출마 선언 전 황 대표와 교감을 이뤘냐는 질문엔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