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NEF "2024년 배터리가격 100달러 이하로 하락"

최종수정 2019.12.05 14:47 기사입력 2019.12.05 14:47

댓글쓰기

에너지 시장조사 BNEF보고서

"전기차·내연기관차 유지비용 같아지는 '가격패리티' 도달"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전기차 배터리 가격의 지속적인 하락세로 오는 2024년에는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유지 비용이 같아지는 '가격 패리티(Price parity)'가 올 것 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5일 에너지 시장조사 업체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의 보고서에 따르면 2024년에는 배터리팩 가격이 1kWh(킬로와트시)당 100달러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이는 올해 배터리팩 가격인 156달러 대비 36%가량 하락한 수준으로 2010년(1100달러)과 비교하면 10분의 1에도 못 미친다.

배터리팩 가격이 100달러 이하인 경우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유지 비용이 같아지는 '가격 패리티'에 도달한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이에 따라 중국의 전기차 보조금 축소로 잠시 주춤하고 있는 수요가 점차 회복해 2024년에는 '전기차 원년'을 맞을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보고서는 배터리 가격 하락의 근거로 제조비용 감소, 새로운 팩 디자인, 공급망 변화 등을 들었다. 셀의 에너지 밀도가 높아지고 공정설비가 고도화하면서 비용이 줄어들고 있으며 완성차 업체의 설계 표준화로 배터리 제조 과정도 단순해지고 있다는 것이 보고서의 분석이다. 또한 배터리 업체들이 완성차 업체 부지와 인접한 곳에 공장을 지으면서 운송 비용이 줄어든 것도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보고서는 "앞으로는 실리콘, 리튬, 셀 등 소재 신기술이 가격을 낮추는 데 핵심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