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워크맨' 장성규發 합정 메세나폴리스 '배달갑질' 논란

최종수정 2019.11.23 13:51 기사입력 2019.11.23 13:28

댓글쓰기

유튜브 채널 '워크맨' / 사진=유튜브 방송 캡처

유튜브 채널 '워크맨' / 사진=유튜브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워크맨'에서 배달 체험을 한 가운데, 일부 장면이 이른바 배달원을 상대로한 '갑질 논란'을 일으켰다.


22일 공개된 '워크맨'에서는 '길치가 배달알바하면 생기는 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장성규가 배달 아르바이트에 도전하는 내용을 그린 것으로, 장성규가 직접 어플리케이션을 이용, 고객에게 주문을 받고 배달을 하는 과정이 공개됐다.

그러나 장성규가 합정 메세나폴리스 13층에 거주하는 한 고객에게 배달을 가는 장면에서 배달원을 상대로한 갑질 논란이 불거졌다. 건물 입구에 들어선 장성규는 13층으로 올라가기 위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했으나, 엘리베이터가 3층까지만 운행하는 탓에 도로 내려 거주민 전용 엘리베이터로 갈아타야만 했다.


그러나 거주민 전용 엘리베이터는 카드키를 태그하지 않으면 층수 버튼을 누를 수 없었다. 결국 장성규는 우연히 만난 25층 거주민의 도움으로 13층에 도달할 수 있었다.


이같은 영상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외부인 출입이 제한된 메세나폴리스에서 배달을 시키는 행위가 소위 '갑질'이 아니냐는 주장을 제기했다.

이들은 "출입이 까다로운 메세나폴리스에서 배달을 시키려면 1층으로 직접 나와서 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 "어떻게 고층으로 올라가라는 것이냐" 등 배달 주문 고객을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논란이 불거지자 '워크맨' 제작진은 유튜브 채널 댓글창을 통해 "본 영상의 메세나폴리스 배달 부분은 배달 전용출구(지하 1층)를 몰라서 발생한 해프닝이다"라며 "실제로는 배달 전용출구를 통해 배달원들이 자유롭게 엘리베이터 이용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영상의 리얼리티를 추구하다 보니 돌발상황으로 배달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발생했다"며 "이로 인해 불편하셨을 구독자 분들과 해당 아파트 주민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