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지소미아 유예, 최악의 파국 피한 것…환영"

최종수정 2019.11.22 18:51 기사입력 2019.11.22 18: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2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를 조건부 연기한데 대해 "한일 관계는 물론 한미 관계도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최악의 파국만큼은 피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한 대화 재개에 양국이 합의함으로써 대화를 통한 한일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것도 평가할만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역사와 주권은 양보할 수 없지만 경제와 안보만큼은 일본과 협력해 나가는 것이 우리 국익에 부합하는 길"이라며 "정부는 상호호혜의 원칙에 따라 한일갈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대일 협상에 적극 임해달라"고 촉구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