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이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실패…이제는 각자 갈 길 가야”

최종수정 2019.11.22 13:40 기사입력 2019.11.22 13:40

댓글쓰기

“제3지대 통합정당, 보수의 ‘ㅂ’자도 나와선 안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은 22일 당내 갈등 상황과 관련해 “이제는 두 당의 통합에 대한 실패를 인정하고 국민의당계와 바른정당계는 각자 자기 갈 길을 가야 한다”며 “서로 더 상처 내고 상대를 비난할 것이 아니라 깔끔하게 정리하고 서로 잘 되기를 바라며 응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채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은 실패했지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실패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대 국회 초기에 나왔던 국민의당이 어느 정당의 2중대라는 제3당의 존재와 가치를 폄하하는 평가는 이제 사라졌다”며 “지난 3년 동안 국회에서 국민의당과 바른미래당은 명실상부한 3당으로서 그 존재감을 인정받아왔으며 그 가치도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당부터 지금의 바른미래당까지의 다당제 실험은 유효하며 앞으로도 한국 정치의 구조개혁을 위한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며 “새누리당에서 나온 바른정당도 보수 제1당이 되기 위한 그리고 보수를 바꾸기 위한 실험도 계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채 정책위의장은 “바른정당계가 탈당하면 국민의당계는 2016년 창당 시절부터 주장해 온 다당제와 협치, 개혁을 위한 제3지대 통합을 추진할 것”이라며 “제3지대 통합정당은 보수통합이나 보수연대를 절대 하지 않는다는 것을 명확히 해야 하고 보수의 ‘ㅂ’자도 나와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