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관영 “황교안, 뜬금없는 단식…정치의 기본을 모르는 행동”

최종수정 2019.11.22 13:53 기사입력 2019.11.22 13:27

댓글쓰기

“동물국회로 ‘개혁’ 막더니…또 국회 멈추게 할 건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투쟁에 대해 “더 속도감 있게 민생법안, 개혁 법안에 대한 협상이 진행 돼야 할 정기국회 막바지에 제1야당 대표가 뜬금없는 단식에 들어갔다”며 “단식이 의미가 있으려면 그 요구사항에 협상의 필요성과 여지가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는 국익을 위해서 여야가 함께 해법을 찾아야 하고 선거법과 공수처법 또한 마찬가지”라며 “그런데 밑도 끝도 없이 무조건 철회하라고 협상 문을 닫아 걸은 채 단식에 임한다면 그 누구도 이것을 명분이 있다고 말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는 혼자 하는 게 아니고 혼자만 옳은 게 아니다”라며 “일방통행식 요구만을 던져놓고 무조건 수용하라고 하는 것은 정치의 기본을 모르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은 단식할 때가 아니라 협상을 해야 할 때”라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에서는 동물국회로 개혁을 막더니 이제는 단식으로 또 국회를 멈추게 할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단식으로 한국당을 결집시킬 것이 아니라 당대표로서 책임감 있게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당내 의견을 결집시키고 협상을 통해서 대타협을 이끌어내야 한다”며 “시간이 없다. 다음 주부터는 한국당을 제외하고 나머지 여야 4당 간 별도 합의안을 마련하는 절차를 진행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