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절반 물갈이…'쇄신-학살' 가르는 기준은 '공정성'

최종수정 2019.11.22 14:39 기사입력 2019.11.22 11:43

댓글쓰기

현역의원 교체폭 역대 최대…성패는 공정·납득할 만한 기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현역의원 50% 교체를 목표로 3분의 1을 컷오프(공천심사 배제) 하겠다". 자유한국당이 인적쇄신 칼을 빼 들었다. 첫 단계는 역대 최대 현역의원 교체 폭 발표다. 당에선 "선언적인 의미, 목표치일 뿐"이라고 실행 가능성을 낮게 보면서도 '컷오프 기준'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얼마나 공정한가, 수긍할 수 있느냐에 따라 '쇄신'이 될 수도, '공천 학살'이 될 수도 있어서다.


당 총선기획단이 21일 내놓은 '3분의 1 컷오프'는 곧 약 30명의 현역의원에게는 공천심사의 기회조차 주지 않겠다는 의미다. 현재 한국당 현역의원은 총 108명으로, 지역구 의원은 91명이다. 총선기획단은 이 중 3분의 1인 약 30명에 비례대표 17명, 자진 불출마자, 공천심사 탈락자·경선 탈락자를 포함하면 전체 물갈이 폭이 절반 이상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교체율이 가장 높았던 19대 공천(41.7%)보다 더 과감히 교체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셈이다.


이에 대한 당 내 평가는 엇갈리지만 "교체기준이 가장 중요하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결국 인적쇄신의 성패는 얼마나 공정하고, 납득 가능한 기준을 내세웠는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총선기획단에서는 세부 교체기준을 만들고 있다. 이진복 총괄팀장은 2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19대 때는 여론조사를 컷오프 기준으로 삼았지만, 그 기준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의견들이 많이 있다"며 "의정활동이라든지 여러 가지를 담기 위해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있다"고 말했다. 본회의 참석률 등 의정활동 내용, 당 지지율과 의원 개인 지지율의 격차 등은 "당연히 담길 만한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당 일각에선 당 지지율과 의원 개인 지지율의 격차, 교체지수에 주목한다. 결국 컷오프 당락은 이들 기준에 의해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의원 지지율이 당 지지율에 못 미칠 경우 페널티를 부여하는 것은 당 지지율 강세지역인 영남권 의원들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교체지수는 지역 유권자들의 현역의원 교체 여론으로, 통상 선수(選數)가 높을수록 피로도가 높아져 교체지수도 상승한다. 이 경우 영남 다선 의원들이 대부분 컷오프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

일부에선 공정성을 기하려면 영남권과 비(非)영남권의 교체지수 기준에 차등을 둬야 한다는 요구도 나온다. 당 지지율이 높은 지역이 험지보다 지역민들의 교체지수가 더 낮을 수 있어서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대구와 서울에서 내년에도 한국당 의원을 뽑겠다고 하는 비율은 다르지 않겠는가"라며 "이를 똑같이 반영하면 선수가 낮은 영남권 의원들에게만 유리하게 작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