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기록원, ICDH 주관 첫 국제 워크숍…세계기록유산 보존 논의

최종수정 2019.11.18 15:44 기사입력 2019.11.18 15:44

댓글쓰기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제공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세계기록유산 보존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국제 워크숍을 개최한다.


18일 행안부에 따르면 19~21일 충북 청주에서 유네스코의 세계기록유산 보존과 관련된 정책개발 등을 논의하는 대규모 워크숍이 열린다. 행사에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의 등재와 보존ㆍ관리, 활용'을 주제로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12개국의 세계기록유산 소장기관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해 지식과 경험을 공유한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 7월 유네스코와 우리 정부 간 협정에 따라 한국에 사무국을 설립하는 유네스코 산하 국제기록유산센터(ICDH)의 첫 시범 프로그램이다. 국가기록원 내 ICDH 설립 태스크포스(TF)가 주관한다. ICDH는 131개국 427점에 이르는 세계기록유산의 보존 관련 정책연구와 개발, 지속적 관리를 위한 모니터링 등을 수행한다.


ICDH는 지난달 말 개정된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내년 4∼5월 행안부 산하 특수법인으로 설립된다. 운영비는 행안부가, 운영은 국가기록원이 각각 맡는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