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0대 남성 PC방 요금 문제로 '흉기난동'…알바생·손님 제압

최종수정 2019.10.23 20:13 기사입력 2019.10.23 1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서울 관악경찰서는 23일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로 A(3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밤 11시 58분께 관악구 봉천동의 한 PC방에서 요금 문제를 두고 아르바이트생과 다투고서 행패를 부렸다.


아르바이트생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집으로 돌려보냈지만 A씨는 이튿날 오전 5시 40분께 PC방을 찾아와 다시 소란을 피웠다.


A씨는 같은 날 오전 7시 30분께에는 흉기를 들고서 PC방을 찾아 아르바이트생을 향해 마구 휘둘렀다.


A씨는 아르바이트생과 다른 손님에 의해 제압됐고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서 A씨의 신병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