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부 "녹색소비 문화 확산"…시민단체·유통업계와 MOU 체결

최종수정 2019.10.23 16:30 기사입력 2019.10.23 1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환경부는 2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타운홀 미팅'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제품 생산·유통·폐기 등 소비와 관련된 전 과정의 환경성을 높이기 위한 국민들의 생각을 듣고 정책 혁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과 연계돼 열리는 것이다.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시민단체(녹색구매네트워크, 녹색소비자연대), 유통업계(올가홀푸드, 초록마을), 시민, 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환경부는 시민단체, 유통업계와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초록마을과 올가홀푸드는 쓰레기 없는 매장을 시범 운영하는 등 다양한 친환경적인 유통방식을 시도하는 한편, 이러한 방식을 전국 매장에 정착하도록 힘쓸 예정이다.

녹색소비자연대와 녹색구매네트워크는 소비자들이 녹색소비에 동참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쓰레기 없는 매장의 성공을 돕고 이와 같은 친환경적인 매장 운영 방식이 널리 확산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방안과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업무협약 이후 열린 회의에서 국내 최초로 쓰레기 없는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송경호 더 피커 대표가 포장재 등을 획기적으로 줄인 사례를 발표했다.


2016년 설립된 더 피커는 서울 성동구에 친환경 매장을 운영하면서 고객이 용기를 가져와 곡물, 과일 등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포장재가 없는 제품을 팔고 있다.


사례 발표에 이어 주부, 학생 등 다양한 소비자들이 제품의 생산에서 폐기까지 녹색 소비문화 확대를 위한 생각을 제안했고, 환경부와 유통업체 관계자들과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조 장관은 "이번 주민회의와 업무협약 체결이 녹색소비가 활성화되고 포장재 폐기물은 최소화하는 등 녹색 순환사회를 위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환경을 먼저 생각하는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모두가 다함께 동참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