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희영 4위 "1언더파 주춤"…헨더슨 선두

최종수정 2019.10.18 18:18 기사입력 2019.10.18 18:18

댓글쓰기

뷰익LPGA상하이 둘째날 디펜딩챔프 다니엘 강 3위, 김세영과 이정은6 공동 9위

양희영이 뷰익LPGA상하이 둘째날 2번홀에서 티 샷 직후 공을 바라보고 있다. 상하이(중국)=Getty images/멀티비츠

양희영이 뷰익LPGA상하이 둘째날 2번홀에서 티 샷 직후 공을 바라보고 있다. 상하이(중국)=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양희영(30ㆍ우리금융그룹)이 1언더파로 주춤했다.


18일 중국 상하이 치중가든골프장(파72ㆍ6691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아시안스윙 1차전' 뷰익LPGA상하이(총상금 210만 달러) 둘째날 1타를 줄이는데 그쳐 공동 4위(6언더파 138타)로 밀렸다. 선두 브룩 헨더슨(캐나다ㆍ11언더파 133타)과는 5타 차, 아직은 추격이 충분한 자리다. 제시카 코르다(미국)가 2타 차 2위(9언더파 135타)에서 우승 경쟁을 펼치고 있다.


양희영은 버디 3개를 솎아냈지만 6번홀(파4) 더블보기에 제동이 걸렸다. 헨더슨의 경기력이 만만치 않다. 2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터뜨리며 신바람을 냈고, 버디 7개(보기 1개)를 곁들여 8언더파 데일리베스트를 완성했다. 평균 264야드의 장타를 뿜어내면서 24개의 '짠물퍼팅'까지 가동했다는 게 놀랍다. 4월 롯데챔피언십과 6월 마이어클래식에 이어 '3승 사냥'에 도전한다.


디펜딩챔프 다니엘 강(미국)이 3위(8언더파 136타)에서 타이틀방어를 꿈꾸는 상황이다. 한국은 김세영(26ㆍ미래에셋) 5언더파, 이정은6(23ㆍ대방건설)가 4언더파를 작성해 공동 9위(4언더파 140타)로 올라섰다. 김세영에게는 특히 지난해 준우승에 머문 설욕전이라는 동기부여가 더해졌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은 공동 21위(2언더파 142타)에서 3라운드를 기약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