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태원 SK 회장 "CEO들 '수석 디자이너' 돼야"…딥 체인지 가속화 주문

최종수정 2019.10.18 18:30 기사입력 2019.10.18 18:30

댓글쓰기

2019년 SK CEO세미나 폐막

최태원 회장, CEO들에게 딥 체인지 가속화 할 '디자인 사고' 주문

각 사 CEO들 AI·디지털전환·사회적가치 등 혁신 전략 논의

SKMS 개정·SK유니버시티에 대해서도 논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6일부터 18일까지 2박3일간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 세미나'에서 각사 CEO들과 함께 토론을 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6일부터 18일까지 2박3일간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 세미나'에서 각사 CEO들과 함께 토론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지금까지는 CEO가 '결정권자', '책임자'로만 인식됐으나, 앞으로는 딥 체인지의 '수석 디자이너'로 자리매김 해야 한다"


최태원 SK 그룹 회장은 18일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 세미나' 폐막식에서 이처럼 밝혔다.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비즈니스 모델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최고경영자(CEO)들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사고'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올해 CEO세미나는 지난 16일부터 사흘 간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진행됐다. 최 회장을 비롯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을 비롯해 수펙스추구협의회 7개 위원회 위원장, 각 사 CEO와 임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성공한다고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행복 경영의 가설'을 소개한 뒤 "이 가설을 성립시키기 위해서는 CEO들이 지속적으로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치밀한 전략을 세우듯 행복을 추구할 때도 정교한 전략과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각 사가 수립 중인 '행복 전략'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최 회장은 "불확실성의 시대에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고 모두의 행복을 지키려면 만만의 대비를 해야한다"며 "딥 체인지를 이끌 디지털 전환 속도, 그리고 사람에 대한 투자를 통한 인적자본 강화에 SK의 미래가 걸려있다"고 강조했다.


2019 CEO 세미나 첫 날인 16일 조대식 SK 수펙스협의회 의장은 기조연설으로 개막을 알렸다.


조 의장은 "지난 8월미국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에 참여한 많은 기업들이 앞으로는 주주이익 극대화가 아닌 모든 이해관계자들을 위한 경영을 하겠다고 결의했다"며 "자본주의의 정점에 있는 국가에서 기업목표가 돈이 아니라 이해관계자 가치라는 선언이 나온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의장은 "SK의 행복경영이 올바른 길이라는 확신을 갖고, '행복전략'을 자신감있게 추진해 SK를 더욱 더 행복한 초일류 기업으로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CEO들은 인공지능(AI)와 디지털전환 활용, 사회적가치 추진 등을 통해 고객과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혁신전략을 한층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행복전략' 고도화 ▲SKMS(SK경영관리체계)개정 ▲ 사회적가치 성과 가속화 ▲ SK 유니버시티를 통한 딥 체인지 역량 육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CEO들은 지난 6월 확대경영회의 때 발표한 사별 '행복전략'을 1차 업그레이드 한 개선안을 공유하고, 향후 개선 방향과 실행 방안에 대해서도 집중 토의했다. 각 사는 CEO직속 행복 전략 전담 조직을 발족하고 ▲구성원 서베이 등을 통한 행복 수준 진단 ▲ 인사평가방식 개선 등 행복추구 과제 도출?실행을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 경영관리체계인 SKMS(SK Management System) 개정 논의도 본격화했다. 1979년 제정된 SKMS는 경영환경 변화 등을 반영해 지난 2016년까지 총 13차례 개정됐다. 14차 개정시 사회적 가치가 곧 이해관계자의 행복임을 명시하고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사회적가치위원회는 추가 논의를 거쳐 내년 중 추진체계를 완성하기로 했다.


딥체인지를 위한 구성원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 1월 출범하는 'SK 유니버시티'의 밑그림도 이번 세미나에서 공유됐다.


교육과정은 AI, 디지털전환, 사회적가치, 글로벌, 리더십, 매니지먼트, 행복, 디자인 등 8개 분야에 걸쳐 450여개 과정으 1차 개설된다. 내부 임원, 외부 교수진, 실무 전문가, 상근 연구원 등이 교수진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구성원들이 업무시간의 10%, 연간 200시간 이상 학습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설계 중이다.구성원들은 온·오프라인을 통해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전용 온라인 학습 사이트를 구축 중이며, 기존 연수시설 등 6~7곳을 교육장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행복 전략' 등 그룹 차원의 경영 현안 추진 전략에 대한 CEO들 간 공감대가 확장됐다"며 "앞으로 딥 체인지 실행력이 한층 속도감 있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