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 당권파, 유승민에 맹공…“한국당과 통합 목표로 당 장악하려 해”(종합)

최종수정 2019.10.18 16:30 기사입력 2019.10.18 11:42

댓글쓰기

유승민, 보수통합 세 가지 원칙 언급
임재훈 “한국당과 통합 ‘모욕적 언사’라더니...”
손학규 “보수통합, 바른미래당 창당 취지와 달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가 18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가 자유한국당과의 조건부 통합을 언급한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임 사무총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대표는 예전에는 한국당과의 통합 연대 가능성을 제기하면 모욕적인 언사라고 받아들이고 말했는데 지금은 일부 조건은 달긴 했지만 한국당과의 대화 및 통합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사무총장은 “신당창당 및 집단 탈당을 통한 한국당과의 통합 연대라는 플랜 A와 바른미래당 잔류 및 당의 회복을 위한 큰 걸음에 동참하고자 하는 플랜B를 선택해주되, 유 대표 말대로 빠른 시간 내에 결론 및 결단을 내려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손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처음에 얘기했던 한국당과의 통합을 목표로 당을 장악하려고 했다는 게 현실화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손 대표는 “유 대표는 보수개혁과 보수통합을 얘기하고 있다”며 “결국 보수 대 진보로 양극단의 정치로 돌아가겠다는 것이고, 그것은 바른미래당의 창당 취지와 다르다”고 날을 세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유 대표는 지난 16일 변혁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제가 밝힌 원칙에 대해 생각이 정리되면 언제든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중요한 것은 만나는 게 아니라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와라 ▲낡은 집을 다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제안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만나자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다”며 “양쪽에서 중간에 매개 역할을 하는 분들이 계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