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당차병원 "난임 여성 6명 중 1명, 기저질환 동반"

최종수정 2019.10.18 08:19 기사입력 2019.10.18 08:19

댓글쓰기

-분당차병원, 지난해 내원한 난임 초진 여성환자 3373명 분석 결과

-"반드시 난임 의료진과 상의해야"

분당차병원 "난임 여성 6명 중 1명, 기저질환 동반"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난임 여성 6명 중 1명 이상은 다른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난임센터가 지난해 병원을 찾은 여성 초진환자 3373명을 조사한 결과, 17.8%인 601명이 기저질환이 있었다고 18일 밝혔다.


주요 질환으로는 심전도 이상, 고혈압, 고지혈증 등 심장·대사질환이 28.0%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갑상선질환과 당뇨병 등 내분비질환 27.2%, 난임과 연관성이 큰 근종과 자궁내막증 등 부인과 질환 15.7%, 류마티즘성 관절염 7.1%, 호흡기 질환 7.1% 등의 순이었다. 간 질환과 혈액종양, 수면장애 등을 동반한 환자도 있었다.


권황 난임센터 소장은 "예전보다 난임 여성의 나이가 증가하면서 여러 기저질환을 동반한 환자도 늘고 있다"며 "고혈압, 고지혈증과 같은 심장·대사질환, 당뇨, 갑상선 질환, 부인과 질환 등이 눈에 띄게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권 소장은 모든 기저질환은 임신성공률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난임 의료진과 상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부인과 질환 중 심한 자궁선근종으로 자궁의 착상 능력이 떨어져 난임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가 흔하다"면서 "자궁선근종의 경우 먼저 수술로 치료할지, 임신 시도 후 진행 정도에 따라 수술 치료를 할 지 결정하는 것이 임신성공률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소해 보이는 질환이라 해도 난임 치료 전부터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임신 후 산후 합병증이나 태아 합병증 없이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다"며 "사전에 반드시 난임 의료진과 상의해야 임신성공률도 높이고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