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온실농장·양묘장 방문 "인민 식생활 향상을"

최종수정 2019.10.18 07:04 기사입력 2019.10.18 07:04

댓글쓰기

백두산 이어 농업현장 찾으며 생활경제 강조
"계절에 구애됨 없이 신선한 채소 공급 중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경성 중평남새온실농장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경성 중평남새온실농장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북도 경성군 중평남새(채소)온실농장과 양묘장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경성군은 앞서 김 위원장이 방문했던 백두산·삼지연군에서 동쪽으로 약 100km 떨어져 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동지께서는 먼지만 흩날리던 이곳에 수십정보의 현대적인 남새온실과 년간 2000만그루의 나무모를 생산하는 양묘장이 일떠서고 온실농장과 양묘장의 종업원들이 살게 될 수백세대의 소층살림집들과 공공건물들, 학교, 유치원, 탁아소, 병원, 각종 편의봉사시설들이 즐비하게 들어섰다"면서 "무에서 유를 창조한다는 것이 바로 이런것을 두고 하는 말이라고 하시며 기쁨을 금치 못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과학농법을 통해 인민의 식생활을 개선할 것을 주문하는 한편 경성군이 모든 산간마을의 모범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건설하고있는 중평남새온실농장은 온실건설에서 하나의 혁명, 본보기"라면서 "앞으로 각 도들에 이와 같은 현대적인 온실농장을 하나씩 건설하여 우리 인민들에게 계절에 구애됨이 없이 갖가지 신선한 남새를 공급하는 것은 오래전부터 꼭 하고싶었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민들의 식생활향상과 직결된 집약화된 남새생산기지로서의 생활력이 생산성과로 나타나야 한다"면서 "선진적인 남새재배기술과 방법을 적극 받아들여 수확고를 높이고 생산을 활성화함으로써 함경북도인민들이 꼭 농장덕을 단단히 보게 하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산간지대의 군들은 삼지연군과 같은 기준에서 건설하며 농촌마을은 경성군 중평남새온실농장마을수준으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건설현장에 동원된 군인들의 노력을 치하했다. 그는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 공공건물과 살림집들은 건축미학적으로나 실리적 견지에서 그리고 과학화수준에서 나무랄데 없다"면서 "인민군군인들이 또 하나의 전형을 창조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건설기능은 좀 부족해도 애국심으로 불타는 인민군군인들이 흘린 땀방울로 이룩된 창조물"이라며 "인민군대가 당이 중시하는 대상이라면 처음 해보는 건설이지만 물불을 가리지 않고 기어이 수행하고있으며 그 과정을 통하여 군인들이 정치사상적으로 튼튼히 단련되고 준비되였다고, 그래서 오늘의 이 성과가 더욱 소중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경성군 방문에는 조용원(조직지도부), 김여정(선전선동부) 노동당 제1부부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겸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마원춘 국무위 설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 5일 스웨덴에서 열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이후 첫 공개활동으로 농업 현장을 방문하며 민생 챙기기에 나선 바 있다. 북·미 협상에 연연하지 않고 자력으로 먹는 문제를 해결하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됐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