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D 도로망'·'하이퍼 튜브'…국토부, '미래 도로기술' 개발 전략안 수립

최종수정 2019.10.18 06:00 기사입력 2019.10.18 06:00

댓글쓰기

교통사고 사망자수 30% 감축,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전망
도로 유지관리 비용도 30% 절감도 기대

'3D 도로망'·'하이퍼 튜브'…국토부, '미래 도로기술' 개발 전략안 수립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2030년이 되면 조립식 도로 건설이 가능해지고 무인으로 시설물을 점검하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아울러 지하와 지상을 넘나드는 입체 도로망(3D)과 도심형 초고속 이동튜브(Urban Hyper Tube)를 이용해 이동이 가능해 진다.


18일 국토교통부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년)'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략은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도로의 안전과 편의를 높이기 위해 안전·편리·경제·친환경 등 4대 중점 분야를 통해 구체화된다.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이 이미 도로의 장수명화, 입체도로망, 친환경 에너지 생산 등 도로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는 만큼 국토부 역시 적극적인 기술 투자를 지원할 방침이다.


4대 중점 분야가 실제로 도로를 통해 구현되면 통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30% 줄어들고 도로 혼잡구간 역시 30% 해소될 전망이다. 또한 도로 유지 관리비용과 도로 소음이 각각 30%, 20% 줄어들고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도 15%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스마트 도로 안전 모니터링·사고 저감 시스템과 초대형 재난 대응 도로 운영·신속 복구 시스템을 핵심 기술로 구분해 지원할 방침이다. 3D 입체 도로망 구축하고 도심형 초고속 이동 튜브(Urban Hyper Tube)를 구축하기 위한 기술도 지원한다. 디지털 트윈 기반 생애주기별 도로 유지관리 기술을 비롯해 차세대 맞춤형 포장기술, 스마트 에너지 생산·실시간 고속 전기 차량 충전 인프라, 거주 친화적 도로환경 조성 기술 등도 핵심 기술에 포함했다.

이번 도로 기술 개발전략안은 100여 개 이상의 과제를 담았다. 이를 통해 차량이 도로를 이동하면서 전기에너지를 생산하고, 전기차가 도로 위를 고속주행하면서 무선 충전되는 되는 인프라가 구축될 전망이다.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 발광형 차선을 개발해 강우와 폭설 시에도 차선을 인식할 수 있게 하는 한편 빅데이터를 분석해 재난이 잦은 도로를 효과적으로 보강하는 체계도 만들어 진다. 노후 도로 포장을 조립식으로 신속하게 교체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기반도 마련된다.


국토부는 이번 전략안을 기초로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해 기획 연구를 진행 할 방침이다. 김용석 도로국장은 "도로는 우리의 삶과 가장 밀접한 기반시설로서 이번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해 도로가 국민들께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