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천구 독산1동 1136번지 일대 ‘안전하고 쾌적한 마을’로 탈바꿈

최종수정 2019.10.14 06:22 기사입력 2019.10.14 06:22

댓글쓰기

보도 신설 및 확장으로 차량중심 도로에서 보행자중심 도로로 전환...준공업지역에 부족한 녹지와 쉼터 조성 주민 휴식공간으로 탈바꿈

금천구 독산1동 1136번지 일대 ‘안전하고 쾌적한 마을’로 탈바꿈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도시경관 개선사업을 통해 소규모 공장과 주거 지역이 함께 혼재돼 있는 독산1동 1136번지 일대를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마을로 탈바꿈 시켰다.


구는 2017년 사업초기 단계부터 주민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독산1동 주민협의체를 구성, 7차례에 걸쳐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서는 지역의 고질적인 문제로 노상주차장, 수목, 보안등, 도로 및 교통시설물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제기된 문제점을 중심으로 구청 5개 관련부서가 힘을 모아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주민들 의견을 적극 수렴해 사업을 추진했다.


우선 노상주차장과 불법주정차로 보도가 단절돼 보행안전을 위협하던 벚꽃로18길과 범안로15길에 보도를 신설(175m), ?확장(98m)해 두산초, 가산중학교 학생들과 주민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사람중심의 도로로 전환했다.


또, 소규모공장 밀집지역에 부족한 녹지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보도블록과 노상주차장에 벚나무와 사철나무 등을 심고 노후된 옹벽벽화는 담쟁이 덩굴 등으로 벽면녹화를 조성해 삭막한 도시공간을 쾌적한 녹색의 휴게공간으로 탈바꿈 시켰다.

아울러, 전신주에 노선표만 붙어 있어 인지성이 부족했던 마을버스정류장을 좀 더 안전하고 편리한 위치에 표준규격으로 설치해 인지성을 높이고 주민들이 안전하게 대기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했다.


이밖에 벚꽃로18길, 범안로15길,17길 일대 노후도로 415m를 아스콘 포장으로 정비, 두산로10길 LED 보안등을 교체해 도시미관과 안전성을 개선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지난 2017년 서울시 ‘도시경관개선 공모사업’에 선정돼 2년 가까이 주민과 마을을 바꿔나가는 과정을 함께했다”며 “이번 경관개선 사업을 통해 독산1동 1136번지 일대가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마을로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천구청 도시계획과(☏2627-1543)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