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재생 발전 민원, 文정부 출범 이후 폭증…5년간 1500건에 달해

최종수정 2019.10.05 21:52 기사입력 2019.10.05 21: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민원이 해마다 폭증하고 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이후 크게 급증한 것으로 드러나, 탈원전·신재생에너지 육성 정책에 따른 국민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원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이후 2019년 상반기까지 전국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민원은 총 1483건이었으며, 2015년 146건에서 2018년 595건으로 3년만에 3배 이상 폭증했다. 2019년 상반기 민원은 총 195건으로 이미 2016년 총 민원건수 185건을 넘어섰다.

지역별로는 충청남도가 504건으로 전체의 42.4%를 차지했고, 전라남도와 경상북도가 그 뒤를 이었다. 평지가 많고 지가가 상대적으로 낮아 신재생발전이 집중되고 있는 곳에 민원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가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태양광발전소가 지역주민에게 끼치는 폐해가 가장 심했다. 태양광 발전 관련 민원은 총 1385건으로 전체 민원의 93.4%를 차지했고, 풍력발전 관련 민원은 86건(5.8%)로 그 뒤를 이었다. 수력·바이오메스 등 기타 신재생에너지 발전 민원은 12건(0.8%)에 불과했다.


민원사유로는 일조권·조망권 침해, 소음·저주파 발생 및 유수량 감소 등의 생활권·건강권 침해가 944건(36.8%)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환경파괴(636건, 24.8%), 지가하락 등 재산권 침해(429건, 16.7%), 홍수 등 재해우려(350건, 13.6%)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한 산업부의 현황파악은 없었다. 산업부는 "지역민원을 관리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신재생발전에 따른 주민 갈등과 고통이 폭증하고 있음이 통계로 나타난 것"이라며 "민원해결 비용을 감안하면 신재생 발전비용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