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부, 친환경방학 프로젝트 추진…"환경교육 지원사업 확대"

최종수정 2019.07.11 12:00 기사입력 2019.07.1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환경부는 국립생태원·국립공원공단 등 전국 82개 기관·단체와 함께 '2019 환경방학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해부터 환경방학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올해에는 더 재밌고 더 신나게 놀면서 환경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자체·민간단체 등과 연계해 다양한 체험환경교육과정을 마련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여름방학 기간 중 학생과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체험환경교육과정을 전국 82개 기관(121개 과정)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체험장소 및 방법은 환경교육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환경부는 국립생태원·국립공원공단과 함께 1박 2일간의 '환경방학교실(놀자 그린)'도 4대 권역에서 진행하고 있다.


환경방학교실 참가자는 지역교육청을 통해 지난 5월 모집했다. 17개교 230여명의 초·중학생이 참여해 자연탐사와 재활용 작품을 만들고 공연 등을 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부는 학생들이 환경에 관심을 가지고 직접 녹색(GREEN) 실천에 참여해 보고 생각을 기록할 수 있는 '환경방학 쓰기책(내가 그린 방학생활)'을 초·중등용으로 각각 제작해 전국 570개교에 6만부를 10일 배포했다. 쓰기책이 없더라도 환경교육포털에서 내려받아 작성·제출할 수 있다.


환경부는 방학이 끝나고 학생들이 쓰기책을 제출하면 심사를 통해 1000여명에게 환경부 및 교육부 장관상, 상금 및 상품권을 수여한다.


한편 환경부는 12일 충남 서천의 국립생태원에서 '2019 환경방학 선포식'을 개최한다. 선포식에는 김승희 금강유역환경청장을 비롯해 김지철 충청남도교육감, 나소열 충청남도 문화체육부지사와 충남·충북지역의 교사 및 학생 300여명이 참석한다.


김승희 청장과 김지철 교육감은 아이들이 바라는 친환경 여름방학이 될 수 있도록 학생들과 다양한 놀이와 공연을 통해 환경사랑실천을 다짐하고 친환경방학에 동참해줄 것을 알릴 예정이다.


주대영 환경부 정책기획관은 "이번 여름방학뿐 아니라 학기 중에도 환경교육이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우수한 환경교육 과정 보급, 환경모범학교 및 환경동아리 지원 등 환경교육 지원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환경부는 환경교육이 학교에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