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현준 효성 회장 "기술에 기술 더해 '기술융합' 이룰 것"

최종수정 2019.07.01 14:08 기사입력 2019.07.01 14:08

댓글쓰기

효성, '생산기술센터' 1일 출범

▲조현준 효성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효성 이 그룹 통합 생산기술센터를 출범하고 품질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효성은 그룹 통합 생산기술센터를 1일 출범한다고 밝혔다. 효성의 통합기술센터는 섬유·첨단소재·화학 부문의 핵심 공정 및 설비 기술 운영을 총괄하는 조직으로 효성기술원, 효성티앤씨 , 효성첨단소재 , 효성화학 소속 핵심 인력들로 구성돼있다. 총 4개 팀, 26명 규모다.

주요 공장과 효성기술원의 핵심 기술 인력이 협업을 통해 신규공정을 자체적으로 설계하고 기존 생산공정도 개선시켜 기술 고도화를 이룬다는 전략이다. 향후 공정 및 주요 설비들에 대한 기본 설계 전문 인력을 확보·육성하는 등 인원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효성은 국내외 섬유 관련 특허 548건, 첨단소재 관련 특허 708건, 화핵 관련 특허 1037건을 보유하고 있으며 독자기술들 간 시너지를 도모할 계획이다.


조현준 회장은 "세계 1등 제품이 곧 세계 1등기술이라고 안주하지 않을 것"이라며 "기술에 기술을 더해 '기술 융합'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한편 효성은 9개의 세계일류상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중 스판덱스,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안전벨트 원사 등이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