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현역단체장 출마시 감산 30%→25%…총선 공천룰 의결

최종수정 2019.05.29 15:32 기사입력 2019.05.29 15: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29일 더불어민주당이 선출직 공직자가 중도 사퇴하는 경우 경선 감산 비율을 당초 발표한 30%에서 25%로 하향 조정했다. 당초 이 공천룰은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하려는 현역 단체장의 중도 사퇴로 인한 행정 공백을 막겠다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민주당은 이날 당무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공천룰을 의결했다고 이재정 대변인이 밝혔다. 다만 30% 감산은 과하다는 지방자치단체장들의 문제제기가 있었고, 당무위는 이를 반영해 25% 감산으로 조정했다.

민주당은 여성의 정치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공천심사 때 가산점을 최고 25%로 상향했으며 청년, 장애인, 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자에 대해서도 공천심사 때의 가산 범위를 현행 10∼20%에서 10∼25%로 상향 조정했다.


정치 신인은 공천심사 시 10∼20% 범위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을 신설했다.


반면 현역 국회의원의 경우 전원 경선을 거치도록 했다. 경선 불복, 탈당, 제명 징계 경력자 등에 대한 경선 감산도 20%에서 25%로 높였다. 선출직 공직자 평가 결과 하위 20%에 대한 감산도 10%에서 20%로 강화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와 당무위를 통과한 특별당규 전문을 온라인 당원 플랫폼에 공개하고 2주간의 자유토론에 부친 뒤 전당원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이어 중앙위원회를 소집해 또다시 찬반 투표를 한 뒤 두 번의 투표를 합산, 찬성이 절반을 넘기면 특별당규를 최종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