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원 전체·상위 5인 보수 공시검색 가능해진다

최종수정 2019.05.27 12:00 기사입력 2019.05.27 12:00

댓글쓰기

상장사용 '기업공시 길라잡이'도 신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앞으로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임원 전체 보수와 그 기업의 5억원 이상 수령자 중 상위 5인의 보수에 관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게 된다. 상장사 공시 담당자를 위해 '기업공시 길라잡이'도 신설된다.


금감원은 투자자와 전문이용자, 공시의무자별 수요를 고려해 현재 수준보다 고도화한 공시정보 제공서비스를 28일부터 제공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금감원은 투자자, 전문이용자를 위해 기존 '공시정보 활용마당' 란의 '사업보고서 주요정보조회란' 검색항목을 6개에서 12개로 확대한다.


이에 따라 임원 전체 보수, 5억원이상 상위 5인 보수, 최대주주 변동내역, 소액주주, 자기주식, 타법인 출자 현황 등을 검색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엔 증자현황, 배당, 최대주주, 임원, 직원, 임원 개인별 보수만 찾을 수 있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공시정보 활용마당 내 '지분공시 종합정보조회'란도 개선된다. 회사별로만 조회되던 지분공시를 조건별로 검색할 수 있게 바꾼다.

이에 따라 지분 5% 보고자, 임원·주요주주 등 보고자별로 과거 2년간 보고내역 및 사유, 주요 계약 현황 등을 조회할 수 있게 된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공시 의무가 있는 상장사를 위한 '기업공시 길라잡이'도 신설된다. 길라잡이는 공시 주체 별로 맞춤형 업무가이드 제공한다. '제도안내-업무절차-작성사례' 등 공시항목별 원스탑 종합정보를 제공하고, 공시업무 스케줄 시스템도 새로 만든다.


금감원은 "복잡하고 어려운 기업공시 업무에 대한 체계적인 가이드를 제공해 소규모 기업 등이 공시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지원할 것"이라며 "공시 주체 별로 구분된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해 공시누락 등 공시위반 리스크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