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덜란드 극우 정치인 빌더르스, 유럽의회 선거 '참패'

최종수정 2019.05.24 18:26 기사입력 2019.05.24 18:26

댓글쓰기

반(反)난민·반(反)이슬람을 외쳐온 네덜란드의 극우 정치인 헤이르트 빌더르스 자유당(PVV) 대표가 23일(현지시간) 실시된 유럽의회 선거에서 참패했다.


이번 유럽의회 선거에서 빌더르스 대표가 이끄는 PVV의 득표율은 4.1%로, 지난 2014년 유럽의회 선거 당시 득표율 13.3%에 비해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의 출구조사에 따르면 PVV는 전날 선거에서 네덜란드의 유럽의회 의석 26석 가운데 단 한 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빌더르스 대표가 유일한 당원인 PVV는 2014년 실시된 유럽의회 선거에서는 4석을 차지했고, 2017년 3월 네덜란드 총선에서도 전체 150석 의석 가운데 20석을 차지하며 제2당에 오른 바 있다.


빌더르스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트위터에 글을 올려 "더 많은 의석을 희망했지만, 불행하게도 PVV는 (유럽의회) 의석을 잃게 됐다"면서 "우리는 유럽의회에서 이 의석을 갖고 유럽의 동료들과 함께 EU라는 괴물, 이슬람, 대규모 이민에 맞서 더 싸울 것"이라고 했.


반면 반(反)이민을 내세워온 우파 성향의 포퓰리스트 정당인 '민주주의를 위한 포럼'(FvD)은 처음으로 유럽의회 의석을 3석 확보할 전망이다. FvD는 앞서 지난 3월 20일 실시된 네덜란드 지방선거에서도 돌풍을 일으키며 단번에 연방 상원 75석 가운데 12석을 확보했다. 네덜란드는 상원 의원 전원(75명)을 지방의회에서 간접선거로 선출하기 때문에 지방선거 결과가 상원 구성을 결정한다.

PVV 몰락의 전조는 지난 3월 지방선거에서 이미 나타났다. 당시 PVV는 지방선거 득표율 저조로 상원 의석을 종전 9석에서 5석으로 절반 가까이 잃었다. PVV와 빌더르스 대표의 잇단 선거 참패는 그의 노골적인 반난민·반이슬람 정책이 유권자의 반발을 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