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일 농부' 된 文대통령 "직불제 개편되면 농사소득 좋아질 것"(종합)

최종수정 2019.05.24 15:31 기사입력 2019.05.24 15:31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모내기하기 위해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모내기하기 위해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모내기철을 맞아 24일 경북 경주시를 방문해 농업인과 만난 자리에서 "채소농사나 밭농사 하는 분들의 소득이 많이 늘었다"며 "앞으로 직불제가 개편되면 소득이 훨씬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께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방문해 "앞으로 젊은 사람들이 (농촌에) 올 수 있도록 문화시설이나 교육시설을 더 좋아지게 하고 농가소득을 꾸준하게 높여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경북은 선비의 고향"이라며 "동방오현(5명의 현인)으로 일컬어지는 회재 이언적 선생은 스스로는 벼슬을 전혀 탐하지 않고 끊임없이 낙향해 후진을 양성했는데, 정부가 또 끊임없이 불러 높은 벼슬을 내렸던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경주는 천년문화의 도시이자 관광도시로만 생각했는데, 농업도 아주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마을"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농업 현황 및 지역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직접 이앙기를 몰며 모내기 체험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하기 위해 현장에서 땀흘리는 농업인들을 격려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안강읍은 안강평야를 중심으로 집단화된 들녘을 갖춘 경주의 대표적인 쌀 주산지다. 특히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신청한 옥산서원을 비롯해 국가지정 보물 200여 점을 보유한 전통문화가 잘 보존된 마을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주낙영 경주시장으로부터 마을 현황 및 경주시 농업 현황에 관해 설명을 들은 뒤 인근 논으로 이동해 직접 이앙기를 조작하며 모내기를 했다. 이날 현장에는 최근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는 농업용 드론 및 자율주행 이앙기 시연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를 하던 도중 만난 한 부부에게 "이렇게 젊은 부부들이 농촌에서 농업에 종사하니 아주 좋아 보인다"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고령화,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의 현실을 감안할 때 신기술 개발과 확산이 절실하다"며 "농번기 부족한 일손을 덜 수 있도록 농업의 기계화ㆍ첨단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모내기 체험을 마친 문 대통령은 마을 부녀회가 새참으로 준비한 잔치국수와 편육, 겉절이 등 음식과 함께 막걸리를 주민들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