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레이와 시대 관계 발전 기대" 日 "사안 중대 이해 못해"

최종수정 2019.05.24 00:01 기사입력 2019.05.24 00:01

댓글쓰기

파리 한일 외교장관 회담 모두발언 부터 파열음
강경화 덕담에 고노 다로 외무상은 우리 외교부 입장 지적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풀만호텔에서 만나 한일 외교장관 회담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풀만호텔에서 만나 한일 외교장관 회담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풀만호텔에서 만났다. 이날 회담은 모두 발언부터 치열한 논쟁을 예고했다.


강경화 장관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새 천황이 즉위하고 일본에서 레이와(令和) 시대가 개막했는데 이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그 계기로 한일 관계도 현재 어려운 문제를 극복하고 발전적 방향으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 장관은 "올해 고노 대신과 세 번 만났다. 양국 간 어려운 일들이 있는데, 기회가 될 때마다 긴밀히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오늘 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슬기롭게 관리해나가면서 어떤 방향이 가능할지, 허심탄회하고 생산적인 논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의 발언이 끝나자 고노 외무상은 "오늘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일본 기업의 한국 대법원판결 이행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는 사안의 중대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매우 심각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이날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 중 외교부의 기본입장이라면서 "일본 기업이 우리 대법원 판결을 이행할 경우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한 것을 의식한 발언이다. 김 대변인의 발언은 앞서 고노 외무상이 "문 대통령이 한국 정부를 대표해서 확실히 책임감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한 대응으로 파악된다.

고노 외무상은 "이런 발언이 일한 관계를 대단히 어렵게 만든다는 인식을 공유해주기를 바란다. 오늘 (회담을) 계기로 일한 관계가 조금이라도 좋아지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