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軍 지휘부에 "군사적 긴장 완화 통한 남북 신뢰 구축 토대 마련" 지시

최종수정 2019.05.03 15:08 기사입력 2019.05.03 15:08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군 현안보고를 받기 위해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군 현안보고를 받기 위해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군 지휘부에 "9.19 군사 합의를 성실하게 이행해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를 통한 남북 간 신뢰 구축의 토대를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합참의장, 육·해·공군 총장 및 해병대 사령관 등 새롭게 구성된 군 지휘부로부터 주요 국방 현안을 보고 받으면서 이 같이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군 지휘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미 간 충분한 협의를 통해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의 국정 과제를 적극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차원의 긴밀한 협의 하에 우리의 안보 능력이 더욱 강화되는 방향으로 추진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군 지휘부는 또 '국방개혁 2.0' 추진, 9.19 군사 합의 이행 상황, 2020년 국방예산 편성방향 등을 보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급변하는 한반도 안보 환경을 고려해 ‘절치부심’의 각오로 '국방개혁 2.0'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굳건한 한미동맹 기반 위에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지켜나가는 역량을 갖춘 강한 군대를 만들 수 있도록 2020년 국방예산을 편성할 것도 지시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